블로그 이미지

우주적 물리학도 레이의 연구실

우주적 물리학도가 되고 싶은 레이의 물리블로그입니다. 물리이야기도 쉽게 소통할 수 있다는 믿음의 끈을 꼭 쥐고 있습니다. by cosmic-ray


'기다림의 미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4 090209 일본 - 다이와 스시

090209 일본 - 다이와 스시

꽤 큰 시장 안에서 스시 파는 집이 어디있는지 또 몰라 헤맸다죠. 헤맬 때의 직효약은 물어보기!

이번 일본행 전에 도서관에 갔다가 <현태준,이우일의 토쿄 여행기>를 발견하고 읽었는데요. 만화가들답게 삽화와 사진 재미있는 문장들도 자신들의 여행을 각각 기록했어요. 이번 짧은 여행에서는 그 책에서의 현태준씨의 조언을 철저히 따랐답니다.

영어로 얘기하지 마라. 그들이 못알아듣는 건 영어를 못해서가 아니라 네 발음이 이상하기 때문이다. 일본 여행에서는 쓰미마셍, ~~와.만 있으면 된다.
                                                                        - 현태준씨 조언의 레이 버젼
'쓰미마셍, 스이와~'
했더니 잠깐 쉬시던 분이 저~쪽으로 가라고 몸짓으로 알려주신다. 역시!
'아리가또 고자이마스'

그렇게 도착한 스시골목. 무조건 사람들이 기다리는 곳에 가서 먹는다. 모르는 곳에 가서 맛있는 음식점을 찾는 방법이다. 돌아다니다 보니 몇몇 집만 줄이 길다. 하지만 오늘의 선택은 '다이와스시'.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보니 그곳 스시가 그렇게 맛있었다는 포스팅들이 줄을 이어서 그만. ㅋㅋ 그래서 네겹의 줄을 인고의 시간으로 견뎌내어 약 1시간 정도 기다려서 들어갔습니다. :)


자, 다이와 스시입니다. 이 곳은 다른 가게 두 개 정도 붙어있는 집이지요. 그렇다고 크진 않아요. 줄을 기다리고 서 있으면 자리가 나는대로 오른쪽으로 혹은 왼쯕으로 안내를 받아요. 들어가면 카운터와 의자가 다에요. 계산하러 가는데 다른 사람들 앉은 등뒤로 게걸음으로 옆으로 가야만 갈 수 있을정도로 좁아요. 저희는 가게 제일 구석에 앉았습니다.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세팅되어 있어요. 조리장님께서 오차,비루,사케 중에 뭐 마시려냐고 물어봅니다. 오차! 오차! 바에 앉아서 좋아하는 것만 골라서 초밥을 쥐어달라고 하면 좋겠지만 이름도 잘 모르고하니 세트로 먹어봅니다.

오늘 저의 초밥을 쥐어주실 조리장님. 넉넉한 인상의 아저씨.











꺄아 초밥이 나왔어요. 두 개씩 쥐어주시던데 이미 흥분해서 먹어버렸습니다. 맛있는 참치 ㅠㅠ 오른쪽의 장어는... 장어는... 정말 맛있었어요. orz 입에 넣는데 탁 풀어지면서 녹아버렸습니다. 과장이 아니라 정말 그런 느낌. 너무 맛있어서 저는 다 먹고 하나 더 해달라고 해서 먹었어요. 츄릅

제가 뭐 초밥에 조예가 깊거나 한 게 아니라 뭐 평가할수는 없지만 개인적으로 맛있게 너무 잘 먹었어요. 평소에 먹지 않던 것들도 먹었는데 맛있었어요. 저는 성게군함말이는 잘 안 먹거든요. 뭔가 묘하게 이상한 맛이 나서 안 먹는데 여기는... 맛있더이다. 제가 싫어하는 그런 맛은 나지 않고 달달하니 괜찮더라고요. 그리고 생강초절임. 뭐 그걸 먹어야 입맛을 개운하게 해서 초밥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 너무 맛이 강해서 싫어하는데 여기꺼는 그렇게 강하지 않아서 먹을만 했습니다. 향긋쌉쌀.

저는 장어를 하나 추가해서 3,800엔 (세트 3,500엔)을 내고 나왔어요. 환율을 생각하면 5만원 돈 주고 먹은 건데 비싸긴 하지만 특별한 경험이었어요. 언제 또 이래보겠어요. :) 그리고 든 생각은 우리 나라에서도 이 돈주면 이렇게 맛있는 초밥을 먹을 수 있나? 라는...

사실 또 먹고 싶어요. orz

배도 채웠으니 이제 아사쿠사로 갑니다요~ :)



'눈과 귀는 열려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209 일본 - 고마운 인연  (0) 2009.02.14
090209 일본 - 다이와 스시  (0) 2009.02.14
인공위성 간 충돌  (6) 2009.02.14
090209 일본 - 쯔키지어시장  (0) 2009.02.13
Comment 0 Trackback 0
Top

prev 1 next